Back To Top

forum
homeherald design forum2019
“주유소를 영화관으로…파격이 곧 즐거움”
2020.02.07

 

[HERALD DESIGN FORUM 2019] Do We Need Another Planet?

 

일하고 놀고 먹고. 9년간의 어셈블

Work, Play, Eat. 9 Years of Assemble

 

마리아 리소고르스카야 / 영국 어셈블스튜디오 창립 디렉터

Maria Lisogorskaya / Founding director of Assemble

 

 

마리아 리소고르스카야(Maria Lisogorskaya)는 영국 어셈블 스튜디오(Assemble Studio)의 창립 디렉터 중 한 명이다. 어셈블 스튜디오는 18명의 멤버로 이루어져 있으며 지역사회와 공간을 연결하는 실험적인 작업을 하는 예술가 콜렉티브다.

 

어셈블 스튜디오는 2010년 버려진 주유소를 영화관으로 만드는 작업을 계기로 설립됐다. 2015년 영국 리버풀의 낙후된 공공주택 단지를 되살린 ‘그랜비 포 스트리츠(Granby Four Streets)’ 프로젝트로 영국의 가장 권위있는 현대미술상인 터너상(Turner Prize)을 수상했다. 개인이 아닌 단체가 상을 받은 건 이때가 처음이다. 당시 멤버들의 나이는 26-29세에 불과했다.

 

어셈블 스튜디오는 아티스트와 지역 주민들이 함께 지역 사회를 새로움과 소통이 있는 공간으로 개조하여 공간과 사람을 연결하는 도시 재생의 본질적인 가치를 논한다.

 

 

Maria Lisogorskaya is one of the founding directors of Assemble, a London-based multidisciplinary collective that works across architecture, design and art.

 

Assemble’s works often address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built environment and the communities that use and inhabit it. In 2010, Lisogorskaya and her colleagues began a project that transformed a gas station into a cinema.

 

Assemble has since delivered a wide range of projects, including one that won the Turner Prize in 2015. The award winning project involves ongoing collaboration with local residents and others in the Granby Four Streets area of Toxteth in Liverpool. The project allows the residents to reclaim their streets through collective action and an accumulation of small-scale creative acts.

 

Lisogorskaya is developing alternative approaches to housing in the UK and abroad, focusing on affordable, self determinant and collective living.

 

She has lectured and delivered workshops internationally and has been awarded the Winston Churchill Fellowship to research collective building projects in the US and China.

LIS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