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news
home NEWS
ART
국내 미술시장 3000억원대 열렸다…1위는 이우환
2021.12.06
edit article
헤럴드디자인

올해 경매 낙찰액 3000억원 넘어

전년 대비 3배 수준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국내 미술시장이 지난해보다 3배 수준으로 성장, 대호황기에 접어들었다. 올해 미술품 경매 낙찰총액은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6일 예술경영지원센터에 따르면 올해 11월까지 국내 주요 경매사 10곳의 낙찰 작품가를 합한 결과 미술품 경매시장 낙찰액은 약 2968억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달 개최 예정인 경매를 포함하면 올해 미술품 경매시장 규모는 약 3280억~34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술경영지원센터는 추정했다.

 

기존 연간 낙찰총액은 2018년 2000억원이었다. 지난해 연간 낙찰총액(약 1139억원)보다는 무려 3배 수준으로, 올 한해를 한 달이나 앞뒀지만, 전년보다 160.6% 증가했다. 미술계에선 이 분야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MZ 세대의 대거 유입과 이들로 인한 아트테크 열풍, 코로나19로 인한 보복소비가 미술시장을 키운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올해에는 전체 출품작 3만1280점 중 2만771점이 낙찰됐으며, 낙찰률은 66.4%였다.